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지난 8월, 대전 유성구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정책브리핑
[bsa_pro_ad_space id=26] [bsa_pro_ad_space id=11]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2일 “4월 1주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약 153만 명으로, 하루 평균 21만 8500명이 발생해 전주 대비 28.6%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이 단장은 “주간 발생 동향과 위험도 평가 결과, 감염재생산지수는 전주 0.82로 2주 연속 1미만을 유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단장은 그러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감염병과 싸울 때 가장 위험한 적은 방심”이라며 “특히 고위험군에 속하는 분들은 여전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19세 이하 연령군에서는 여전히 상대적으로 높은 발생률을 보이고 있다”면서 “주간 위험도는 전국과 수도권은 ‘높음’, 비수도권은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이 단장은 “국외 발생은 신규 발생 948만 명으로 최근 2주 연속적으로 발생이 감소했으나 프랑스, 일본 등 일부 국가에서는 증가 추세”라고 전했다.

또한 “국내외 연구진들의 향후 발생 예측 결과를 종합해 보면, 현재의 감소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유행상황의 신중한 관찰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간의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서 봄나들이에 나서는 분들이 많지만, 조금 답답하더라도 기본적인 방역수칙은 꼭 지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예방접종은 여전히 코로나19에 대한 가장 강력한 대응수단”이라며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 예방접종에 꼭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예방접종 효과분석 결과 3차 접종 시 미접종자에 비해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을 96.8%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미접종자께서는 신속하게 접종을 받아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이 단장은 “오미크론 재조합 변이 ‘XL’ 1건이 국내 확진자에서 처음으로 확인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는 XL형을 일반 오미크론으로 분류하고 있어 특성 변화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bsa_pro_ad_space id=28] [bsa_pro_ad_space id=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