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를 비롯한 12개 시·군 소속 국회의원과 시장·군수, 시·군 의회의장 등이 지난 5월 14일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연석회의 및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디트NEWS24

천안시민을 비롯해 300만 국민이 염원했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이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에서 빠졌다. 천안시를 비롯해 충북, 경북 등 12개 시군 주민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건설’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항인 데다가 12개 시·군의 시장·군수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의회의장, 시민단체 등도 신규사업 반영을 위해 힘을 보탠 만큼 기대가 컸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을 최종 확정했다고 6월 29일 밝혔다.

이번에 확정된 철도건설 계획은 ▲광명~평택 2복선화 사업 ▲중부내륙선 문경∼김천 단절구간(Missing Link) 연결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 ▲광주~대구 등 신규노선 건설 ▲비수도권 신규 광역철도 사업 ▲수도권 서부권역 광역급행철도 노선 신설 등이 핵심이다.

하지만 12개 시·군 협력체가 추진했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최종 계획에 반영되지 않아 12개 시·군 주민들은 실망감과 허탈함을 드러내고 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천안∼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km, 3조700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반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과 함께 추가 검토사항이던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추가 반영되면서 충청권을 홀대한 것 아니냐는 격앙된 목소리도 나온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중부권 동서 신산업지대 형성 촉진 ▲서해안 산업클러스터 및 동해안 관광벨트 상호 연계 ▲수도권 중심의 경제 구조 탈피 ▲국토중앙 중부경제권 형성 ▲교통 접근성 취약한 국토중앙 내륙지역 발전기회 확보 및 성장 잠재력 제고 등으로 기대되던 사업이었다.

천안시는 그동안 충남, 충북, 경북 지역 12개 시·군 협력체(회장 박상돈 천안시장)를 구성하고, 19대 대통령 공약,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포함,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일부구간 반영, 사전타당성조사 시행,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반영, 부분적 예타면제 사업 선정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지난 4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초안)에서 추가 검토사항으로 발표됐고, 이에 따라 12개 시·군 국회의원, 시장·군수, 시·군의회의장들은 5월 14일 국가계획 반영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한 연석회의 및 결의 대회를 개최하고 22만 명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지난 4월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안(초안)에서 중부권과 같이 추가 검토사항이던 광주~대구 사업인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추가 반영돼 충청권에 대한 홀대가 아니냐는 불만의 소리도 있다”며, “중부권 300만 주민의 염원이 물거품 되지 않도록 대통령 공약사업 포함 등 지속해서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돈 천안시장(협력체 회장)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신규사업으로 반영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움과 실망감이 크다”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무산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12개 시·군 협력체와 다방면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