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짝 핀 내장산수목원 꽃무릇. 사진=김영근
[bsa_pro_ad_space id=26] [bsa_pro_ad_space id=11]
내장산수목원을 찾은 여행객들. 사진=김영근

정읍시 내장산수목원에 초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는 꽃무릇이 만개해 방문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내장산 저수지를 지나 조각공원 방향으로 가다 보면 우거진 나무숲 아래 선홍빛의 꽃무릇 군락지가 형성돼 있다.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붉은 융단을 펼쳐 놓은 듯한 꽃무릇은 곱디고운 빛과 자태로 오가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특히긴 속눈썹처럼 아름다움을 뽐내듯 하늘 위로 솟은 긴 수술이 인상적이다.

수선화과 식물인 꽃무릇은 아름다운 모습과는 달리 뿌리에 코끼리도 쓰러뜨릴 정도로 강한 독성을 가지고 있다이 때문에 절집을 단장하는 단청이나 탱화 보존에 유용하게 쓰기 위해 사찰 주변에 꽃무릇을 많이 심었다고 전해진다.

내장산수목원의 꽃무릇은 9월부터 꽃이 피기 시작해 보름 정도 만개한 뒤 서서히 꽃잎을 떨군다이번 주는 꽃무릇이 절정에 달해 붉은 물감을 흩뿌려 놓은 듯 어느 때보다 멋진 풍경을 만나 볼 수 있다.

내장산수목원 안에는 사이사이 걸을 수 있는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다곳곳에 쉴 수 있는 벤치도 놓여 있어 가족과 연인친구들과 함께 가을 나들이하기에 제격이다.

내장산수목원을 지나 내장산 방면으로 조금만 가면 6만㎡ 규모로 조성된 단풍생태공원도 가 볼 만하다이 공원은 단풍원과 세계단풍원단풍 터널길단풍분재원단풍 동화 숲 등 테마별 다양한 볼거리를 연중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bsa_pro_ad_space id=28] [bsa_pro_ad_space id=13]